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본문 바로가기

Reynolds의 자살생각 척도(Suicidal Ideation Questionnaire, SIQ)
이 척도는 청소년들이 얼마나 자주 자살생각을 하는지를 측정하기 위한 척도입니다. 각 문항들을 자세히 읽고 지난 1개월 동안 당신이 얼마나 자주 그런 생각을 했는지를 체크해 주십시오.
※ 자가검진 결과 통계를 위해 인적사항을 입력받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인적사항과 결과 내용은 안전하게 관리됩니다.
성별 연령
거주지 부산시    부산 외

1. 내가 살아있지 않는 편이 차라리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2. 자살을 할까 생각했다.
    
    
    
    
    
    
    
3. 어떻게 자살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봤다.
    
    
    
    
    
    
    
4. 언제 자살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봤다.
    
    
    
    
    
    
    
5. 사람이 죽어 가는 것에 대해 생각해 봤다.
    
    
    
    
    
    
    
6. 죽음에 대해서 생각했다.
    
    
    
    
    
    
    
7. 자살할 때 유서에 무엇이라고 쓸 것 인가에 대해서 생각했다.
    
    
    
    
    
    
    
8. 내가 원하는 것을 유언장으로 만들어 둘 생각을 했다.
    
    
    
    
    
    
    
9. 사람들한테 내가 자살하려 한다는 것을 말할까 생각했다.
    
    
    
    
    
    
    
10. 내가 없으면 주위 사람들이 더 행복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11. 만일 내가 자살한다면 사람들이 어떻게 느낄까 생각했다.
    
    
    
    
    
    
    
12. 살아있지 않기를 바랐다.
    
    
    
    
    
    
    
13. 모든 것을 끝장내 버리는게 얼마나 쉬울까 생각했다.
    
    
    
    
    
    
    
14. 내가 죽어버리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15. 내가 죽는다면 다른 사람들이 더 편해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16. 자살할 수 있는 용기가 있었으면 좋겠다.
    
    
    
    
    
    
    
17. 나는 애초에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다.
    
    
    
    
    
    
    
18. 기회가 있다면 자살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19. 사람들이 자살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했다.
    
    
    
    
    
    
    
20. 자살 생각을 했지만 실제 행동으로 옮기지는 않을 것이다.
    
    
    
    
    
    
    
21. 큰 사고를 당하는 것에 대해 생각했다.
    
    
    
    
    
    
    
22. 인생을 살 가치가 없다고 생각했다.
    
    
    
    
    
    
    
23. 내 인생은 너무 형편없이 엉망이어서 더 이상 살아갈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
    
    
    
    
    
    
    
24. 내 존재를 알리는 유일한 방법이 자살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25. 내가 자살하고 나면 사람들은 내게 무관심했던 것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26. 내가 죽거나 살거나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27. 정말로 자살할 의도는 아니지만 자해하는 것을 생각했다.
    
    
    
    
    
    
    
28. 내가 자살할 수 있는 용기가 있을까를 생각했다.
    
    
    
    
    
    
    
29. 상황이 더 좋아지지 않으면 자살하겠다고 생각했다.
    
    
    
    
    
    
    
30. 자살할 권리가 있었으면 좋겠다.
    
    
    
    
    
    
    

(우)48434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9(대연동) 루미너스타워 12층|TEL : 051-242-2575|FAX:051-466-5072|E-mail:busanmind@hanmail.net

Copyright © BUSAN IN MAUM.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웹스.